조성원의 나 혼자 다 한다

[조성원의 나·혼·다] 내가 이러려고 일본라멘을 먹었구나

(나 혼자 다한다) 세븐일레븐 히노아지 돈코츠라멘, 훌륭한 국물·애매한 면발..별점 ★★★☆
히노아지 돈코츠카라미소라멘, 적절한 매운맛·조화로운 면과 국물..별점 ★★★★

[조성원 칼럼니스트] 사실 혼먹이나 혼술이나 말이 쉽지, 집 밖에서 혼자 끼니를 해결하는 것은 만만치 않은 일입니다.

 

매번 편의점이나 김밥들이 산다는 천국만 이용하다 보면 ‘내가 이러려고 혼밥족이 됐나’하는 자괴감이 들 정도로 괴롭기만 합니다. 나 스스로를 용서하기 어렵고 서글픈 마음까지 들어 밤잠을 이루기도 힘들죠.(어디서 들어본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면 착각입니다)

 

그래도 뭔가 그럴듯한 걸 먹고 싶을 때 떠오르는 곳들 중 하나가 바로 일본라멘 전문점입니다. 비단 라멘집뿐 아니라 일본 음식 전문점들은 내부 인테리어가 혼자 앉아 먹기 절대 어색하지 않게 꾸며져 있습니다. 여차하면 조리실 바로 앞의 바 테이블을 이용해도 되죠.

 

거기다 인기를 얻고 보편화 된지 상대적으로 오래되지 않은 탓에 트렌디한 감도 있어, 일본라멘집들은 혼밥족들의 ‘먹방’ 코스로 선호도가 높은 편입니다. 저 역시 동네 인근부터 유명세를 떨치는 맛집까지 자주 이용하는 편이고요.

 

며칠 전 세븐일레븐에 들렀다 일본라멘 컵용기 제품을 볼 수 있었습니다. 찾아보니 ‘일본식 생라면 전문점인 히노아지와 브랜드 제휴를 맺고 일본 정통 라멘의 맛을 그대로 구현’한 신제품이라는군요. 3000원에 두 종류가 출시됐습니다.

 

별의별 것들이 다 나오는 요즘 편의점이라지만 일본라멘이라니. 놀라움과 반가움에 의혹과 우려가 콜라보레이션을 하는 와중에 일단 집어 들었습니다.

 

먼저 ‘히노아지 돈코츠라멘’입니다. 잠깐 용기 옆면의 설명을 볼까요. ‘수타식 제면기로 진공에서 반죽한 후 숙성과정을 거쳐 쫄깃한 면발’과 ‘국산 돼지사골에 마늘농축액을 사용해 느끼하지 않은 진한 돈코츠 맛’을 자랑하고 있습니다.

 

내용물은 면, 건더기스프, 액상스프, 마늘 풍미유로 이뤄졌습니다. 먼저 면과 두 스프를 투하한 후 뜨거운 물을 붓고 전자렌지에 2분에서 2분 30초간 돌립니다. 주의할 점, 웬만하면 2분 30초까진 돌리지 마세요. 오랜만에 전자렌지 바닥을 청소해 보고 싶다면 그리하셔도 되고요.

 

렌지에서 막 꺼내 마늘 풍미유를 넣으니 기분 좋은 마늘향이 입맛을 돋우는군요. 국물맛이 상당히 훌륭합니다. 일반적인 돈코츠라멘의 풍미를 꽤나 잘 구현해 내는군요. 단, 물은 용기의 기준선보다 좀 더 많이 넣으시길 바랍니다. 좀 짭니다.

 

수타식 제면기를 강조한 면의 식감은 용기면이란 걸 감안해 나쁘지 않습니다. 하지만 기대만큼 쫄깃하지 않고 국물과의 조화도 딱 떨어지진 않습니다. 건더기스프는 딱히 뭐가 없습니다. 시중에서 파는 곰탕맛 라면의 건더기스프를 생각하시면 됩니다.

 

돈코츠라멘하면 빠질 수 없는 것이 바로 ‘차슈’일텐데, 3000원짜리 용기면에 이것까지 바라는 건 욕심이겠죠. 차슈가 아쉽다면 옆에 놓인 수육제품을 사서 같이 먹는 것도 좋은 방법이지 않을까 합니다.

 

다음, ‘히노아지 돈코츠카라미소라멘’입니다. 이름이 길죠? 쉽게 ‘매운 일본된장’맛 라멘으로 보면 됩니다. 역시나 용기의 설명을 보니 ‘돈사골과 매운고추로 진하고 칼칼한 맛을 살린 국물’의 ‘히노아지 최고 인기 라멘’이라는군요.

 

면, 건더기스프, 액상스프에 고추씨 기름이 첨가된 마늘 풍미유로 구성됐습니다. 조리 방법은 앞 녀석과 동일. 주의할 점, 일상에서 얻은 교훈은 반드시 기억해 둡시다. 연속해서 전자렌지 바닥 닦기 싫으면 말입니다.

 

마늘풍미유를 넣고 잘 섞어 국물을 한 입 떠 봅니다. 고추기름의 풍미가 먼저 입 안을 장악하고 곧바로 일본된장의 은근한 맛이 감도는 것이 마음에 듭니다. 면 자체의 맛과 식감은 두 제품이 똑같습니다만 국물과의 조화는 카라미소라멘 쪽이 좀 더 좋은 느낌입니다.

 

매운맛도 적절해서, 매운 것 잘 못 드시는 분들이나 좋아하시는 분들 모두 싫다 하지 않을 것 같습니다. 취향에 따라선 매운 걸로 해장하시는 분들도 만족하겠습니다.

 

건더기스프를 짚고 가야겠습니다. 용기에 찍힌 사진(조리예라고 하죠)에도 나와 있듯이, 보통 일본 라멘집에서 파는 매운맛 라멘에도 고명으로 다진 볶음고기가 올라갑니다.

 

앞의 ‘돈코츠라멘’이야 차슈가 없는 것이 이해가 됐지만, 다진 고기 정도의 건더기는 일반 라면에도 자주 들어가는 건데 구현이 어려웠을까요. 면 외엔 딱히 씹히는 것이 없어서 더 아쉬운 느낌입니다.

 

총평입니다. 먼저 ‘돈코츠라멘’은 좀 짠 감이 있지만 돈코츠만의 육수 맛을 훌륭히 재현한 게 인상적입니다. 면과 국물이 썩 조화롭지 못한 점, 차슈의 부재가 좀 아쉽군요. 별점은 ★★★☆. 별 반개는 일본라멘 중 정통 돈코츠라멘을 가장 좋아하는 제 취향을 반영했습니다.

 

‘돈코츠카라미소라멘’은 기름진 맛 때문에 은근히 호불호를 타는 ‘돈코츠라멘’보다 한국인 입맛에 더 잘 맞을 듯합니다. 역시 건더기가 허전하지만 면과 국물의 조화도 좋은 편이고, 매운 맛도 적절해서 만족스럽습니다. 별점은 ★★★★입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