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휠체어 타고, 남대문시장 갈치맛집 투어? “할만 해요”

모아스토리, 이지트립 ‘남대문 시장·시내버스 타기’ 편..전국의 무장애관광 코스 발굴 예정

 

[인더뉴스 강민기 기자] “장애인들은 다들 가는 맛집보다는 갈 수 있는 식당을 선택할 수밖에 없습니다. 유명한 맛집을 가도 휠체어로 못 들어가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맛과는 상관없이 휠체어가 들어갈 수 있는 곳을 가게 되죠.”

 

19일 장애인의 쉽고 편한 이동을 돕는 영상을 제작하는 모아스토리는 남대문 갈치골목에서 찾아낸 ‘휠체어로 갈 수 있는 맛집’과 ‘서울의 저상버스를 휠체어로 활용하는 방법’에 대한 영상을 공개했다.

 

남대문은 자리잡은지 오래된 상가들과 오밀조밀한 건물들로 인해 휠체어로 다니기 어려운 지역 중에 하나다. 휠체어를 이용한 장애인을 보기는 쉽지 않은데 그만큼 이동약자들이 가보고 싶어하는 지역이기도 하다.

 

남대문 상가 사이의 좁은 골목을 휠체어로 갈 수 있을까? 공개된 이지트립 영상을 보면 좁은 갈치골목 또한 도전해 볼만한 곳이라는 사실을 보여주고 있다. 약간의 수고로움만 더하면 맛있는 갈치조림도 맛볼 수 있으니 휠체어를 탄 장애인에게도 추천할 만 곳인 셈.

 

얼마 전 박원순 시장은 휠체어 체험을 통해 서울의 대중교통을 이용해 보겠다고 공언했다. 서울의 대중교통 중에서도 휠체어로 이용하기 가장 어려운 것이 시내버스다.

 

저상버스 비율이 늘어나고 있지만 서울과 같이 이용객이 많은 도시에서 휠체어로 저상버스를 이용하려면 기사들의 교육과 시민들의 이해가 필수적이다.

 

이날 장애인 리포터는 262번 버스 기사의 숙련된 움직임과 약 3분이 걸린 휠체어 탑승을 기다린 시민들의 성숙함으로 난생 처음의 저상버스 탑승을 기분좋게 마쳤다. 공개된 영상을 본 구독자들은 우리 사회가 조금씩 바뀌어 가고 있다는 글을 남기기도 했다.

 

모아스토리는 인더뉴스와 함께 서울뿐만 아니라 전국의 무장애관광 코스를 발굴할 예정이다. 또, 이동약자들의 접근성 향상을 위해 지속적으로 이지트립 콘텐츠를 제작·공유한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