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통신·ICT

“내부인 정보유출 철통방어”...인블록, 블록체인 보안기술 발표

IBM 리눅스원 SSC에 코인 데몬 설치..타 회사 프레임으로 암호화된 데이터 읽을 수 없어

[인더뉴스 주동일 기자] IBM 기술 컨퍼런스(IBM Think 2019)가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지난 2월 12일부터 4일간 열렸다. 행사에 참여한 삼성 SDS, 롯데제과는 각각 블록체인 가속화 기술과 딥러닝 기반 트렌드 예측 프로그램 등을 발표했다. 현대카드도 IBM과 블록체인·AI 협업 계획을 밝혔다.

 

유명 대기업 사이에서 IBM의 초청을 받아 보안 기술에 대해 세션 발표를 한 블록체인 업체가 있다. 바로 인블록(INBLOCK·대표 채상우)의 이야기다. 백정제 인블록 VP는 해킹뿐만 아니라 내부자가 외부로 정보를 유출하는 사고까지 막는 보안 기술을 13일 소개했다.

 

◇ 블록체인, 안에서 새는 정보도 막아야

한국으로 돌아온 백 VP는 암호화폐 지갑 등 보안 기술의 중요성을 26일 강조했다. “4차산업 혁명의 핵심이 블록체인이라면, 블록체인의 중심은 암호화폐일 것”이라는 게 그의 설명이다.

 

암호화폐 지갑은 디지털 자산을 보관하는 소프트웨어 프로그램이다. 통장의 계좌번호에 해당하는 ‘공개키’와 비밀번호 격인 ‘개인키’ 등 ‘키값’을 파일 형태로 보관하는 원리다. 지갑의 보안성을 높이기 위해 외부인의 데이터 접근을 막는 기술은 전부터 꾸준히 나오고 있다.

 

하지만 인블록은 기존에 제기되지 않은 보안상의 허점에 주목했다. 바로 내부인의 정보 유출이다. 함께 정보를 공유한 내부 인력들이 소스를 밖으로 빼가는 경우다. 인블록은 이 같은 문제를 막기 위해 유출된 내부 데이터를 외부에서 읽지 못 하도록 만드는 방안을 고안했다.

 

백정제 VP는 “오픈소스 전용 인프라 ‘리눅스원’의 SSC(Secure Service Container)에 코인 데몬을 설치할 예정”며 ”리눅스원은 데이터를 하드디스크에 암호화해 저장하며, 외부 유출된 데이터는 디코딩되지 않아 다른 회사에서 읽을 수 없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채상우 대표는 “내부 정보를 빼가도 우리 회사의 메인 프레임이 아니면 읽을 수 없도록 하는 것”며 “뿐만 아니라 리눅스원은 IBM에서 어느 정도 인증하는 장비로서 보안상의 강점이 있다”고 했다.

 

리눅스원을 금융업계에 도입한 사례는 있었지만 블록체인이나 암호화폐 분야에서는 아직 활용되지 않았다. 리눅스원 장비 자체의 비용이 높을 뿐만 아니라 능숙하게 사용할 줄 아는 상주 인력이 있는 업체가 많지 않아서라는 게 채 대표의 분석이다.

 

채 대표는 “많은 블록체인 프로젝트가 자체적인 기술을 확보하지 않고 외주를 주는 식으로 이뤄지고 있다”며 “인블록은 기술개발 회사가 전신이어서 기술 인력을 갖추는 게 어렵지 않았고, 실제로도 리눅스 개발자 중심 팀이 상주해 있다”고 강조했다.

 

◇ 최종 목표는 ‘블록체인에 필요한 모든 것’ 개발해 ‘디지털 뱅크’ 만들기

 

인블록은 소프트웨어 개발회사를 전신으로 2017년 홍콩에 설립했다. 2017년 상반기에 암호화폐 채굴 소프트웨어를 개발하면서 블록체인사업에 본격적으로 뛰어들었다.

 

채 대표에 따르면 인블록은 ‘블록체인에 필요한 모든 것’을 하고 있다. 암호화폐 발행을 위한 하이퍼레저 기반 메인넷 ‘메타코인(Metacoin)’을 런칭했다. STO 서비스도 진행하기 위해 법률적으로 인정해 주는 곳을 찾아다니는 중이다.

 

이에 더해 인블록은 커스터디 서비스와 보안 기술에도 집중하고 있다. 암호화폐 등 디지털 자산을 해킹으로부터 안전하게 지킬 수 있어야 암호화폐도 발전할 수 있다는 분석에서다.

 

커스터디는 기존 금융권에서 다른 이들의 자산을 안전하게 대신 보관해주는 서비스를 말한다. 인블록은 암호화폐를 포함한 모든 디지털 자산을 대상으로 커스터디 서비스를 할 계획이다. 채 대표는 “추후에 유가증권도 서비스 대상에 포함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미 콜드뱅크라는 이름으로 커스터디 서비스를 진행 중”이라며 “빠른 이체와 보안을 강점으로 서비스를 구축했다. 본격적인 런칭은 아직 안 했지만, 베타로 기술개발 런칭을 할 계획이다”라고 덧붙였다.

 

인블록의 최종 목표는 메인넷·STO·커스터디 등을 합해 디지털 뱅크를 만드는 것이다. 채 대표는 “여러 프로젝트를 종합해 누구나 하이퍼레저 기반 토큰 발행·STO 프로젝트 진행·거래할 수 있게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이 같은 비전과 기술력을 인정받아 IBM의 초청까지 받았지만, 인블록은 사업 방향을 국내보다 외국으로 돌리고 있는 상황이다. 암호화폐에 대한 구체적인 규제나 법안이 없어 미국·프랑스 등 하이퍼레저 기반 블록체인 업체와 함께 일해야 한다는 게 이유다.

 

채 대표는 “암호화폐는 제도적인 기반이 뒷받침돼야 하는데 국내에서는 어려움이 많다”며 “미국 등 글로벌 사업으로 방향을 잡아 서비스를 론칭할 것 같다”고 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