흥국화재, ‘착한가격 더플러스 통합보험’ 출시

무해지·30년 갱신으로 보험료 부담 낮춰

 

[인더뉴스 신재철 기자] 흥국화재(대표이사 권중원)가 갱신형 무해지 보험 ‘착한가격 더플러스 통합보험’을 출시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출시 보험은 일반형과 해지환급금 미지급형(이하 무해지형) 중에 선택해 가입이 가능하다. 고객이 무해지형을 선택하면 해지환급금이 없는 대신 일반형보다 20~30%정도 저렴한 보험료로 설계가 가능하다. 또 무해지형에 30년 갱신으로 설계하게 되면 조금 더 보험료를 낮출 수 있다.

 

이 상품은 암, 뇌졸중, 급성심근경색증에 대한 진단, 입원, 수술은 물론 뇌혈관질환, 허혈성심장질환 등 주요 성인병 담보와 질병, 상해, 운전자 관련 비용담보와 배상책임까지 다양하게 보장하는 통합상품이다. 또한 경증부터 보장하는 치매담보와 대상포진진단비, 대상포진눈병진단비 담보도 추가 보장한다.

 

암(유사암제외), 뇌졸중, 급성심근경색증, 말기간경화, 말기폐질환, 말기신부전증, 상해 80%이상 후유장해, 질병 80%이상 후유장해로 진단시에는 보험료 납입을 하지 않아도 보험기간 동안 가입한 담보에 대해 모두 보장받는 납입면제 제도도 있다.

 

이 상품의 가입가능 연령은 15세부터 70세까지고, 치매관련담보는 40세부터 가입이 가능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