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제약·건강

CJ헬스케어, 1만평 규모 수액제 新공장 착공...1000억 원 투자

충북 오송에 건설..오는 2020년 완공·2021년 제품 생산 예정
“원활한 수액제 공급·제품군 확장 등 생산역량 강화 위한 것”

[인더뉴스 김진희 기자] 한국콜마 계열사인 CJ헬스케어(대표 강석희)가 수액제 사업 강화를 위해 1000억 원을 투자해 신공장 건설에 나선다.

 

10일 CJ헬스케어는 이번 신공장이 작년 4월 한국콜마에 인수된 이후의 첫 대규모 투자사업이며, 오송생명과학단지 내에 위치한 오송공장 부지에 연면적 3만 2893㎡(약 1만 평) 규모로 지어진다고 밝혔다. 

 

수액제 신공장은 연간 5500만개(Bag)를 생산할 수 있는 규모로, 공장이 완공되면 CJ헬스케어의 수액제 생산규모는 약 1억개(Bag)까지 늘어나게 된다.

 

지난 1992년 세이프 플렉스 백(Safe flex bag; 안전용기)을 국내 최초로 도입하며 수액제 사업에 진출한 CJ헬스케어는 기초수액제, 종합영양수액제(Total Parenteral Nutrition/TPN), 특수수액제 등을 보유하고 있다.

 

 

이번 수액 신공장 건설은 CJ헬스케어가 한국콜마의 계열사로 편입된 이후 사업 확장을 위해 진행된 투자 중 최대 규모다. 한국콜마는 계열사인 씨제이헬스케어를 통해 화장품·제약·건강기능성식품을 큰 축으로 하는 스타 비즈니스 모델을 완성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변형원 CJ헬스케어 상무는 “이번 신공장 건설은 원활한 수액제 공급과 제품군 확장을 모색하기 위해 진행되는 것으로, 투자를 통해 생산역량을 강화해 시장에서의 입지를 더욱 공고히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CJ헬스케어의 수액 신공장은 오는 2020년 완공될 예정이며, 이후 2021년부터 본격적인 제품 양산에 돌입할 전망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