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대학·지역 연계 수업통해 ‘재생모델’ 발굴...성과 보고회 연다

14일~21일 서울시청 본관 1층서 성과물 전시...삼양동 저층주거지 개선 아이디어 공유

 

[인더뉴스 진은혜 기자] 도시재생을 주제로 한 학기 동안 대학·지역 연계 수업을 진행한 수도권 6개 대학이 지난 성과를 되돌아보는 자리를 가진다.

 

서울시가 올 상반기 6개 대학과 삼양동 일대 저층주거지 개선을 주제로 대학·지역 연계 수업을 펼친 가운데 14일 오후 2시에 서울시청 3층 대회의실에서 성과 보고회를 개최한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성과 보고회는 지난 3월부터 ‘도시재생 설계 스튜디오’ 강의가 개설된 가천대·경기대·서울대·연세대·중앙대·홍익대 등 6개 대학 20개 팀이 ‘삼양동 재생모델 발굴’을 과제로 1학기 동안 수업을 진행한 결과물을 발표하고 공유하는 자리다.

 

6개 대학 학생들은 규모와 면적, 주제 등에 제한 없이 삼양동 지역 내에서 자유롭게 대상지를 선정했다. 지난 1학기 동안 현장답사와 주민면담, 지역 현황 분석, 대학 간 중간 공유회 등의 작업을 통해 삼양동 재생모델 기본구상을 수립했다.

 

이번 성과 보고회에서는 가천대학교 도시계획학과, 경기대학교 도시·교통공학과, 서울대학교대학원 협동과정 도시설계학 전공, 연세대학교 도시공학과, 중앙대학교 도시시스템공학과, 홍익대학교 건축도시대학원 도시설계전공 순으로 발표가 진행될 예정이다.

 

학생들의 과제 성과물은 패널로 제작돼 14일부터 8일 동안 서울시청 본관 1층 로비에 전시된다.

 

강맹훈 서울시 도시재생실장은 “수업을 열심히 진행해주신 교수님들과 학생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삼양동 지역 주민의 의견에 대학생들의 창의적인 아이디어가 더해져 서울시 저층주거지 마을재생 정책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