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제약·건강

강남세브란스, 간호‧간병통합서비스 확대...42→83병상 규모

내‧외과계 각 1개 병동씩 총 2개 병동, 83병상 운영

 

[인더뉴스 김진희 기자] 연세대학교 강남세브란스병원이 간호‧간병통합서비스를 확대 운영한다. 

 

17일 강남세브란스병원은 간호‧간병통합서비스 1개 병동을 추가로 개설하고, 기념식을 진행했다. 간호‧간병통합서비스 제도는 상주 보호자나 간병인 없이 전담 간호사가 24시간 간호 및 간병 서비스를 제공하는 제도다. 

 

이번에 신설된 병동은 41병상 규모다. 이에 따라 강남세브란스병원의 간호‧간병통합서비스 전용 병상은 기존 1개 병동, 42병상에서 2개 병동, 83병상으로 늘어났다. 강남세브란스병원에 따르면 기존 병동은 내과계, 신설 병동은 외과계 입원 환자를 대상으로 운영하게 된다.

 

한편, 간호‧간병통합서비스는 전문 간호 인력의 질 높은 입원 서비스를 제공하고, 정해진 면회시간에 보호자와 지정된 면회객만 출입이 가능하기 때문에 외부 감염병 유입의 위험도 줄일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