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 2018년 임단협 조인식 개최...노사 상생 다짐

노사 상생 공동 선언문 발표..무노동 무임금 준수 및 무분규 평화기간 약속

[인더뉴스 박경보 기자] 르노삼성자동차는 24일 부산공장에서 2018년 임금 및 단체협약을 조인식을 열었다고 24일 밝혔다. 잔업 및 특근에 합의한 노사는 무노동 무임금 원칙 준수하며 모범적 무분규 사업장으로 거듭날 것을 다짐했다.

 

이날 열린 조인식에는 도미닉 시뇨라 사장과 박종규 노동조합 위원장이 참석해 임단협 합의안에 서명했다. 앞서 노조는 지난 14일 잠정합의안에 대한 조합원 찬반투표를 진행해 74.4%의 찬성으로 최종 타결시켰다.

 

조인식에 이어 진행된 노사 상생선언식은 르노삼성 노사 관계자와 오거돈 부산시장, 최기동 부산고용노동청장, 나기원 르노삼성자동차수탁기업협의회장, 부산시민단체 관계자 등 외부 인사들이 함께 참석했다.

 

1년여간 진행되었던 2018년 임단협 협상을 마무리한 노사는 이번 선언식에서 ‘상생 공동 선언문’을 발표했다. 회사의 지속성장 및 고객 신뢰도 회복, 지역 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고 협력업체와의 동반성장을 이루겠다는 사회적 책임에 대한 내용이 담겨있다.

 

이 선언문에는 노사 모두 법과 원칙을 준수하며 화합을 통해 신차물량을 확보하고, 고용 안정을 이루겠다는 내용도 포함됐다. 무노동 무임금 원칙을 준수하고 노사간 상생을 위한 평화 기간을 마련해 모범적인 무분규 사업장으로 자리매김하겠다는 다짐도 담겼다.

 

도미닉 시뇨라 르노삼성 사장은 “상생선언식은 르노삼성차의 변함없는 의지를 확인하는 뜻 깊은 자리”라며 “끝까지 지켜봐 준 고객과 지역사회의 지지에 보답하기 위해 앞으로 부산공장의 경쟁력 확보 및 경영 정상화를 위해 노사 모두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노사는 임단협 최종 가결 후 일주일도 되지 않아 잔업 및 특근에 합의하며 경영 정상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노사협력을 약속한 후 처음으로 시장에 선보인 더 뉴 QM6는 출시 일주일 만에 약 1300대가 계약되는 등 인기몰이하는 중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