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억원 훌쩍 넘는 플래그십 세단...BMW, 뉴 7시리즈 출시

6세대 페이스리프트 모델..1억 3700만~2억 3220만원에 판매
전면 그릴 이전 대비 50% 커져..각종 안전 및 편의사양 강화

 

[인더뉴스 박경보 기자] BMW의 플래그십 럭셔리 세단인 뉴 7시리즈가 국내 출시됐다. 기본 가격이 1억 3000만원 대인 뉴 7시리즈는 페이스리프트(부분변경)이지만 신차급의 변화를 시도한 것이 특징이다. 최첨단 주행보조 기능과 다양한 편의기능이 적용돼 플래그십 모델다운 상품성을 갖췄다.

 

BMW 코리아는 26일 서울 광진구 워커힐 호텔에서 플래그십 럭셔리 세단 뉴 7시리즈를 공식 출시했다고 26일 밝혔다. 뉴 7시리즈는 고급스러움과 안락함, 다이내믹한 주행성능, 최첨단 주행보조 및 편의기능 등으로 무장했다는 게 BMW의 설명이다.

 

이번 뉴 7시리즈는 기존 6세대 모델의 페이스리프트 버전이다. 6세대는 지난 2015년 10월 국내 출시 이후 지금까지 1만 239대나 판매되며 BMW 플래그십 모델의 자존심을 지켜왔다.

 

뉴 7시리즈의 판매 가격은 트림별로 1억 3700만~1억 4930만원에 책정됐다. 롱 휠베이스 모델은 1억 4800만~1억 6200만원이며, M 스포츠 패키지 모델은 1억 5050만~1억 6460만원에 판매된다.

 

상위 모델인 750Li xDrive의 가격은 1억 9700만~1억 9800만원이다. M 퍼포먼스 모델인 M760Li xDrive는 일반 모델과 V12 엑셀런스 모델 모두 2억 3220만원이다.

 

뉴 7시리즈의 전면 키드니 그릴은 이전보다 약 50%가량 커져 웅장함을 더했다. 후면부는 더욱 슬림해진 L자형 LED 리어램프와 크롬 라인 하단의 조명을 통해 7시리즈만의 우아함을 강조했다.

 

뉴 7시리즈 라인업 가운데 가장 강력한 힘을 발휘하는 BMW 뉴 M760Li xDrive는 6.6리터 12기통의 가솔린 엔진을 탑재해 최고출력이 609마력에 달한다. 뉴 750Li xDrive는 새로 개발된 4.4리터 8기통 가솔린 엔진을 탑재해 530마력의 힘을 내고, 뉴 740Li xDrive의 최고출력은 340마력이다.

 

뉴 7시리즈의 PHEV(플러그인하이브리드) 모델은 직렬 6기통 가솔린 엔진과 고전압 배터리를 결합해 최고시스템 출력 394마력을 발휘한다. 배터리만으로 최대 50~58km(유럽기준)까지 주행할 수 있다.

 

 

뉴 7시리즈는 플래그십 모델답게 가장 진보된 주행 보조 시스템이 탑재됐다. 전 모델에 제공되는 드라이빙 어시스턴트 프로페셔널 시스템은 액티브 크루즈 컨트롤뿐만 아니라 스티어링 및 차선제어 보조장치, 차선변경 경고, 차선이탈 경고, 측면 충돌방지 기능이 포함된 차선 유지 보조장치, 회피 보조, 측방 경고, 우선주행 경고 등이 포함돼 있다.

 

파킹 어시스턴트 시스템은 가속과 제동까지 조작해 더욱 정밀한 주차를 도와준다. 막다른 골목길 또는 주차장 등에서 최대 50m까지 별도의 핸들링 조작 없이 차량이 자동으로 왔던 길을 거슬러 탈출하는 후진 어시스턴트 기능도 포함됐다.

 

최신 컴포트 액세스 기능도 적용돼 키를 소지한 상태에서 차량 3m 이내에 접근하면 외부 라이트 점등, 1.5m 이내 접근하면 자동으로 도어 잠금이 해제된다. 도어 잠금이 해제된 상태에서 2m 이상 멀어지면 자동으로 도어가 잠긴다.

 

특히 750Li xDrive 프레스티지 모델에 제공되는 ‘이그제큐티브 라운지’는 뒷좌석 공간을 비행기의 일등석에 준하는 편안한 공간으로 만들어준다. 넓은 무릎공간과 더불어 앞 조수석을 9cm까지 앞으로 이동시킬 수 있어 뒷좌석에서 편안하게 휴식할 수 있다.

 

또, 센터콘솔에 마련된 테이블을 통해 간단한 사무업무까지 가능하다. 뒷좌석 모니터는 스마트폰 화면을 그대로 재생하는 미러링 기능까지 지원해 차량 내에서도 더욱 편리하게 업무와 엔터테인먼트를 즐길 수 있다.

 

BMW 코리아 관계자는 “이번 뉴 7시리즈를 중심으로 올해 럭셔리 클래스의 라인업을 완성할 것”이라며 “마케팅을 강화해 혁신적인 럭셔리 브랜드로서의 리더십을 이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