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빈, 일본롯데 이사직 재선임...신동주는 좌절

일본 롯데홀딩스, 정기주총 개최..롯데지주 “신 회장의 경영 성과와 투자 능력 인정한 것”

 

[인더뉴스 정재혁 기자]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일본 롯데홀딩스 정기 주주총회에서 이사로 재선임됐다. 신 회장의 형인 신동주 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의 이사 선임 안건은 부결돼 일본 롯데 경영 복귀가 무산됐다.

 

롯데지주는 26일 오전 일본 도쿄 신주쿠에서 열린 일본 롯데홀딩스 2019년 정기주총에서 일본 롯데홀딩스의 공동 대표이사를 맡은 신동빈 회장과 쓰쿠다 다카유키(佃孝之) 사장의 이사 재선임안이 과반수 찬성으로 승인됐다고 밝혔다.

 

신동주 전 부회장은 지난해에 이어 이번에도 본인의 이사 신규 선임 안건을 제출했으나 부결됐다. 형제간 경영권 분쟁이 시작됐던 지난 2015년 7월부터 올해까지 6차례에 걸친 일본 롯데홀딩스 주총 대결에서 신 회장이 모두 승리했다.

 

롯데 관계자는 “일본 주주들은 신동빈 회장의 한일 통합 경영 성과와 투자를 인정해 신 회장을 이사로 재선임했다”며 “신동주 전 부회장은 컴플라이언스(준법경영) 위반으로 해임됐기 때문에 이사선임을 부결시킨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신 전 부회장은 컴플라이언스 위반으로 2014∼2015년 일본 롯데홀딩스를 포함한 일본 롯데 주요 계열사 이사직에서 해임됐다. 신 전 부회장은 한국과 일본 법원에서 이사직에서 해임된 것이 부당하다며 소송을 제기했지만 모두 패소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