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세대 고객 잡아라’...은행권, 유튜브 마케팅 전성시대

자체 제작한 콩트와 드라마·채용정보 등 재미적 요소 입힌 영상 콘텐츠 풍성

 

[인더뉴스 박민지 기자] 시중 은행들이 유튜브 마케팅에 흠뻑 빠졌다. 유튜브 영상이 마케팅 수단으로 각광받는 가운데 은행들도 젊은 고객 유치와 브랜드 이미지 제고를 위해 유튜브를 적극 활용하고 있다. 

 

27일 은행권에 따르면 KB국민·신한·우리·KEB하나은행 등 4대 시중 은행은 유튜브 채널을 통해 자신들의 브랜드와 상품 광고를 비롯해 자체적으로 제작한 정보 등 영상콘텐츠를 공개하고 있다.

 

국민은행은 광고모델인 방탄소년단(BTS)을 적극 내세우고 있다. 지난 1월에 공개한 방탄소년단의 'Liiv(리브)' 광고 영상은 한 달여 만에 유튜브 조회수 370만 건을 기록했다.

 

지난해 공개된 'KB스타뱅킹' 광고 영상도 유튜브 800만 조회를 넘어설 정도로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이밖에 'Liiv X BTS 시즌 2' 키워드 인터뷰 'KB X 무슈샤' 등 다양한 정보와 재미적 요소가 반영된 영상을 지속적으로 올리고 있다. 

 

신한은행은 콩트와 드라마를 소재로 ‘광고 같지 않은’ 유튜브 광고를 만들어 주목받고 있다. 지난해 11월 올라온 ‘신한 플러스 엄마의 당부’편은 조회 수 531만회에 이르렀다. 유명스타가 출연하지 않았는데도 각종 인터넷 커뮤니티 게시판에 꾸준히 영상이 오르내릴 정도다.

 

하나은행은 유튜브 채널 내에 금융 재테크와 실생활에 유용한 팁을 제공하는 '하나 TALK.TV'코너를 신설했다. 특히 '3.1운동 및 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을 기념해 래퍼 김하온을 홍보 모델로 만든 유튜브 동영상은 500만 뷰를 돌파했다. 

 

NH농협은행과 우리은행은 행원들이 직접 유튜버로 출연하기도 한다. 농협은행은 직원이 1인 방송을 진행하는 것처럼 영상을 꾸며 금융상품을 소개한다.

 

‘안 사원의 금융생활’이라는 영상은 3주 만에 13만회의 조회 수를 찍기도 했다. 농협은행은 유튜브 채널 구독자가 28만명을 넘어 시중 은행 중 가장 많다고 전했다. 

 

우리은행은 지난해 11월 젊은 감성에 초점을 맞춘 ‘웃튜브(wootube)’ 채널을 개설했다. ‘은행원을 펑펑 울게 한 고객의 사연’, ‘은행원은 진짜 암산천재일까?’, ‘은행원에게 생기는 직업병’ 등 은행원들의 업무를 솔직, 담백하게 담아내는 중이다.

 

영상을 올릴 때마다 평균 3만~4만에 이르는 조회수를 기록하며 인기를 끌고 있다고 우리은행은 밝혔다.

 

유튜브를 활용한 은행들의 홍보 역사는 결코 짧지 않다. 시중 은행들은 지난 2010년대 초반부터 유튜브 계정을 운영해왔다. 이전에는 대부분 TV를 통해 방영됐던 이미지 광고나 금융상품 홍보 영상 등을 게시했다.

 

그러나 최근에는 유튜브를 통해 마케팅에 상당한 공을 들이고 있다. 매체가 지닌 파급력이 상당하기 때문이다.

 

은행권 관계자는 "유튜브를 주로 이용하는 계층인 청년층에게는 일반적인 TV광고와 달리 은행의 자유로운 모습을 보여주면서 보수적인 기존 이미지를 변화시키는 효과가 있다"고 말했다. 

 

인스타그램이나 페이스북 등 사회관계망(SNS) 채널은 젊은층이 많이 사용하고 있다. 특히, 디지털 기기에 익숙한 Z세대(1990년대 중반~2000년대 초반 출생자)다. 국제금융센터에 따르면 국내 Z세대는 약 646만명으로 전체 인구의 12.5%를 차지한다.

 

은행권 관계자는 “유튜브 채널은 10~30대를 주 타깃층으로 하고 있다. 이전에는 방송과 신문 매체로만 주로 광고를 했었지만 지금은 유튜브가 또 하나의 매체가 됐다”며 “앞으로도 디지털 세대가 필요로 하는 금융서비스를 다양한 영상 형식으로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