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현장+] 생산량의 70%, 13개국에 수출...BAT 사천공장 탐방기

올해 6월 누적 생산 3000억개비 돌파 달성...국내 단종된 ‘럭키스트라이크’ 등도 만들어

[인더뉴스 주동일 기자] 영국 담배회사 브리티쉬 아메리칸 토바코 코리아(BAT코리아) 사천공장에 들어서니 시레기 말린 냄새가 났다. 중남미에서 수입해온 담뱃잎이 잘리고 숙성되면서 나는 향이다. 공장 내 사무실엔 이제 국내에서 판매하지 않는 ‘럭키스트라이크’ 로고가 붙어 있다.

 

경상남도 사천시에 소재한 사천공장은 올해 6월 누적 생산 3000억개비를 달성했다. 지난 2002년 10월 첫 가동한 뒤 최근 연간 3억달러 수출을 돌파하고 공장 운영 효율성 인증지표인 IWS(Integrated Working System) 2단계를 얻기도 했다.

 

 

사천공장에서 매년 생산하는 일반 담배는 400종. 분당 300갑씩, 매년 270억개비를 생산한다. 그 중엔 럭키스트라이크·켄트 등 우리나라에서 판매하지 않는 담배도 있다. 생산량의 70%가 일본을 비롯한 13개국으로 수출되기 때문이다.

 

궐련형 전자담배인 글로의 전용 스틱 ‘네오’는 연간 342억개비를 생산한다. 매주 생산하는 양은 약 6만갑 정도다. 글로 스틱의 95프로 이상은 일본으로 수출된다. 나머지 5%는 한국·우크라이나·말레이시아가 차지한다.

 

◇ 첫 단계, 담뱃잎 숙성하고 자르기

 

사천공장에 들어가면 맨 처음 담뱃잎을 자르고 숙성하는 등 가공하는 곳이 나온다. 공장 안에선 PMD(Primary Manufacture Department)라고 부른다. 쉽게 말해 담배 안을 채워넣을 재료를 만드는 과정이다.

 

브라질 등 중남미에서 들여온 담배는 1~3시간 정도 숙성한 뒤 사이즈에 따라 다른 사이즈로 잘린다. 일반적인 담배 두께인 ‘킹사이즈’용 잎은 1인치 당 25번 컷팅해 1.02mm 크기로 만든다. 슬림사이즈 담배는 1인치 당 40~45번 컷팅해 0.4mm 정도로 보다 잘게 자른다.

 

여기에 타르 수치가 낮은 ‘다이어트 담뱃잎’을 따로 만든다. 이 잎이 많이 들어갈수록 완성된 담배의 타르 함유량이 낮아지고, ‘순하다’고 표현되는 제품이 만들어진다. 완성된 담뱃잎은 다음 단계인 SMD(Second Manufacture Department)로 보내진다.

 

◇ 담배 말고 필터 만들기

 

 

SMD에선 기계 소음때문에 귀마개를 쓰고 입장해야 한다. 긴 종이에 담뱃잎을 넣고 말아 ‘로드’를 만드는 과정이다. 로드는 얼핏 보기엔 스타벅스 종이빨대처럼 생겼지만, 안에 담뱃잎이 들어있어 자른 뒤 필터를 붙이면 시중에서 판매하는 담배가 된다.

 

공장 관계자는 ”최신 시설을 갖춘 것은 아니지만 상당히 복잡한 공정“이라고 설명했다. 구형 기계는 분당 300갑 정도 분량 담배를 만든다. 최근 들인 신형 기계는 500갑 정도의 담배를 제작한다.

 

담배를 마는 동안 한편에선 필터를 만든다. 종이 두 장을 겹쳐 필터 안에 들어가는 ‘필터토우’를 넣으면 필터가 완성된다. 필터는 자체는 자체적으로 만들지만 필터토우는 아웃소싱해 제작한다. 한 기계가 분당 210m 길이 필터를 생산한다.

 

필터와 담배를 연결한 뒤 갑에 담고, 비닐로 포장해 큰 상자(보루)에 담으면 포장이 완성된다. BAT 관계자는 ”불량률은 1% 정도“라고 설명했다. 얼룩이 있거나 필터가 잘 조립되지 않은 불량 담배는 대부분 자동화 기계를 통해 찾아낸다.

 

◇ 3억달러 수출 돌파 등으로 ”그랜드슬램 달성“

 

BAT코리아는 누적 생산 3000억개비 돌파와 함께 연간 3억달러 수출 돌파·3개년도 임금협상 일괄 타결을 달성했다. BAT 글로벌 생산시설 중 최초로 공장 운영 효율성 인증 지표인 IWS (Integrated Working System) 2단계 획득도 함께 이뤄냈다.

 

매튜 쥬에리 BAT 사장은 “BAT 코리아는 궐련 담배·차세대 제품 등 최상의 제품으로 한국 소비자들을 만족시키겠다”며 “견고한 생산 능력과 BAT 그룹의 브랜드 파워를 바탕으로 시장을 선도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