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제약·건강

애브비의 앨러간 인수...무엇을 의미할까

2018년 특허 만료된 휴미라..앨러간 인수로 휴미라 의존도 낮춰질 전망
‘높은 프리미엄’ 인수 → 톡신·필러시장 성장성 높다는 평가로 분석돼

[인더뉴스 김진희 기자] ‘휴미라(Humira)’를 보유한 미국 대형 제약사 ‘애브비(Abbvie)’가 ‘보톡스(Botox)’ 제조사인 앨러간(Allergan)을 인수했다. 업계 관계자들은 이번 인수합병이 애브비의 휴미라 리스크를 낮추고, 세계 톡신·필러시장에 긍정적 영향을 미칠 것이라 분석했다.

 

지난 25일(현지시간) 애브비가 앨러간을 630억 달러(한화 약 73조 원)에 인수했다. 이는  앨러간의 전일 종가(129.57달러) 대비 45%의 프리미엄을 더한 188.24달러로 산정된 액수다.

 

애브비는 이 중 약 120달러를 현금으로 지불하고, 나머지는 합병 후 회사 주식 0.86주를 교부한다는 계획이다. 업계에서는 빠르면 2020년 초 인수가 마무리 될 것으로 보고 있다. 또한 합병 후 애브비의 매출액 규모는 약 480억 달러로 글로벌 4위 규모가 될 것이란 전망이다.

 

 

아일랜드에 본사를 둔 앨러간은 주름 개선 치료제인 ‘보툴리눔 톡신(상품명 보톡스)’ 개발 업체로 잘 알려져 있다.

 

◇ 애브비, 앨러간 합병으로 휴미라 의존도 낮출 것으로 기대

 

애브비는 글로벌 매출 1위인 류마티스 관절염 치료제 ‘휴미라(Humira)’ 제조사다. 2018년 기준 애브비 매출의 약 61%를 휴미라가 차지할 정도로 초대형 블록버스터 의약품이다. 다만, 지난 2018년 유럽에서의 휴미라 특허가 만료되면서 성장률 둔화가 지적돼 왔다.

 

복수의 업계 관계자들은 이러한 배경에서 이번 애브비의 앨러간 인수가 진행된 것으로 분석했다. 허혜민 키움증권 애널리스트는 “애브비가 경쟁 심화에 직면한 휴미라의 성장 둔화를 극복하고, 휴미라 단일 품목의 의존도를 낮추기 위해 포트폴리오 다각화 전략을 세운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번 합병을 통해 양사 파이프라인이 시너지를 낼 것이란 분석도 이어졌다. 서민정 하나금융투자 애널리스트는 “애브비는 혈액암 등 항암제와 염증성 질환 파이프라인이, 앨러간은 보톡스 및 의료미용·신경질환·안구질환에 역량을 쏟고 있다”며 “합병 이후 특히 신경치료 분야에 시너지가 발휘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 톡신·필러시장 성장성 확인 계기..“국내 업체에도 긍정적 영향 전망”

 

해당 인수건은 세계 톡신·필러 시장 뿐만 아니라 국내 업체들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란 전망이다. 애브비가 앨러간을 높은 프리미엄에 인수한 것은 톡신·필러시장의 성장성을 긍정적으로 평가했기 때문이라는 것. 

 

진홍국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애브비가 앨러간의 주력사업인 톡신사업에 힘을 실어줄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에 미국 톡신시장의 성장성이 견고한 만큼, 올해 5월부터 미국서 ‘주보(한국명 나보타)’ 판매를 시작한 대웅제약 역시 판매호조에 따른 미국 파이프라인 가치상승을 전망했다.

 

이밖에 메디톡스의 경우, 액상형 보툴리눔톡신인 ‘이노톡스’ 개발에 수혜를 볼 것이란 분석이다. 기존 앨러간이 메디톡스 톡신의 글로벌 임상과 판매를 담당했던 것. 즉, 이번 합병으로 메디톡스는 좀 더 규모가 큰 애브비를 새 파트너사로 맞게 된 셈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