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통신·ICT

KT·LGU+, 국산 양자암호통신 기술 세계 최초 ITU 표준 채택

7개 기관과 협력해 네트워크 프레임워크 권고안 1건 예비 승인
표준화 주도권 통신사 서비스 위주로 전환해 국내 기술 우위 확보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 국내이동통신사들이 차세대 보안기술인 양자암호통신 국제 표준화에 참여해 국내 기술을 국제 표준에 포함했다.

 

LG유플러스와 KT는 지난 6월 17일부터 28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국제전기통신연합 전기통신표준화부문 스터디그룹(ITU-T SG13)’ 국제회의에서 암호통신 네트워크 프레임워크 권고안 1건이 국제 표준(ITU-TY.3800)으로 예비 승인 됐다고 1일 밝혔다. 

 

이번 표준화는 LG유플러스와 KT 그리고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등이 제안했다. 개발을 시작한 이후 국내 7개 기관과 전 세계 20여 개 회원사가 표준화 활동에 참여해 완성했다.

 

승인된 표준은 양자암호통신 네트워크를 구성하는데 필요한 계층 모델, 기능적 구성요소 등을 정의한 내용이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논란 여지가 많은 양자암호통신 분야에서 사업자와 제조사 관점을 포괄하는 모든 영역을 고려해 새로운 표준화 기준을 잡은 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이번 표준개발로 기술 독점을 해결해 양자암호통신 분야 국제표준화 주도권을 외산 장비업체에서 통신사 서비스 위주로 전환하고 시장을 이끌 수 있게 됐다. 이에 따라 양자암호통신시장에서 국내 기술 우위를 확보했다. 국내 업체들이 해외진출하기도 보다 수월해질 전망이다.

 

향후 개발되는 ITU 표준화는 이번 프레임워크를 바탕으로 진행된다. 오는 2021년 9월까지 ITU-T Y.QKDN_Arch(세부 구조), ITU-T Y.QKDN_KM(키관리), ITU-T Y.QKDN_CM(망 관리/제어), ITU-T Y.QKDN_SDNC(SDN 컨트롤러) 등 과제 표준화를 완성할 예정이다.

 

LG유플러스는 서비스 사업자에게 중요한 양자암호네트워크관리 및 제어(Y.QKDN_CM) 분야에서 KT, ETRI와 함께 에디터를 맡아 표준화를 주도한다. KT 또한 공적 표준화 기구인 ITU에서 양자암호통신 분야 기술력을 인정받고 국내기술 입지를 공고히 할 계획이다.

 

이번 ITU-T SG13 회의에서 표준화 성과를 지켜본 최준균 KAIST 교수는 “우리나라가 양자암호 기술에 기반한 표준화를 주도한 중요한 쾌거”라고 말했다.

 

박송철 LG유플러스 NW개발그룹장은 “사업자와 산업계, 연구기관과 새로운 양자정보통신 네트워크 모델을 제시해 선도했다”며 “LG유플러스는 지속해서 고객에게 더 좋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상생 생태계 확보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전홍범 KT 융합기술원장 부사장은 “KT는 이번 양자암호통신 네트워크 기술 세계 최초 ITU 표준승인에 국내 기술 국제표준 반영을 추진해 왔다”며 “새로운 보안 플랫폼인 양자암호통신 네트워크 기술 발전에 계속 노력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