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LH, 몽골주택공사와 몽골 공공주택사업 위한 MOU 체결

공공주택건설 노하우 공유 및 협력사업 발굴 등 해외수출 기반 마련

 

[인더뉴스 진은혜 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이하 LH)가 몽골과 공공주택건설 노하우를 공유하고 협력사업을 발굴하는 내용의 업무협약을 맺었다. 이로써 한국과 몽골의 경제협력이 더욱 탄력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1일 LH는 성남시 분당구 소재 LH 경기지역본부에서 몽골주택공사(TOSK)와 ‘몽골 공공주택 분야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몽골주택공사는 몽골의 공공주택 공급을 위해 2013년 설립된 몽골 도시건설부 산하 공기업이다. 수도인 울란바토르에서 시행된 주택 4만 세대 공급사업과 부얀트카 공공주택단지 조성을 맡은 데 이어 현재 징기스칸 공항 인근의 솔롱고 주택단지 공급을 계획하고 있다.

 

이번 협약은 LH와 몽골주택공사가 솔롱고 주택단지 공급사업을 비롯한 몽골의 공공주택 개발 과 임대주택 운영에 포괄적으로 협력하기 위해 체결됐다. 앞서 몽골주택공사는 LH와 주택 공급·운영 노하우를 공유하고자 업무협약을 요청한 바 있다.

 

이번 협약에 따라 양 기관은 앞으로 ▲도시 및 주택 분야 기술공유 ▲공공주택 계획·건설 및 관리 지원 ▲협력사업 발굴 및 공동수행 ▲기술교육지원 및 전문가 교환 등에서 상호 간 협력하기로 했다.

 

변창흠 LH 사장은 “최근 몽골의 공공주택 건설시장은 수도 울란바토르를 중심으로 점점 확대되는 추세”라며 “이번 MOU 체결을 계기로 국내 공공기관과 민간기업의 몽골 동반 진출 및 한·몽간 경제협력이 더욱 탄력받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LH는 지난해 12월 몽골금융공사와 몽골 주거문제 해결을 위한 도시개발, 도시재생, 주택건설 분야에 관한 정보, 기술공유 및 컨설팅에 관한 업무협력 MOU를 체결했다.

 

몽골의 인구는 350만명이며 이 중 수도 울란바토르에 인구의 39%인 약 135만명이 거주하고 있다. 울란바토르의 시민 50%가 몽골족 이동식 집인 게르에 거주하고 있고, 겨울철 난방에 따른 대기오염이 심각한 상황이다.

 

이에 몽골 정부는 지난 2011년부터 주거난 해소를 위해 임대주택 10만호 건설계획을 추진하고 있다. 몽골금융공사는 국민이 저리로 주택을 구입하거나 임차할 수 있도록 안정적인 주택담보대출을 제공함으로써 몽골 국민의 주거 안정을 꾀하고 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