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해상, 박찬종 대표 사임...이철영 대표 단독 체제

일신상의 이유 등으로 퇴직 의사 밝혀···

 

[인더뉴스 김현우 기자] 현대해상은 박찬종 사장이 퇴임해 이철영 부회장 단독 대표체제로 변경됐다고 1일 공시했다.

 

이철영 부회장과 박찬종 전 사장은 지난 2013년 2월 현대해상 공동 대표로 선임된 이후 6년 넘게 손발을 맞춰왔다. 두 사람은 올해 초 3연임에 성공해 임기가 내년 3월까지 1년 연장된 바 있다.

 

그러나 최근 박 전 사장은 일신상의 이유 등으로 퇴직 의사를 밝힌 것으로 전해진다.

 

한편 이 부회장은 2007년부터 2010년까지 현대해상 대표를 맡은 후 3년간 5개 자회사 이사회 의장을 지내고 다시 현대해상 대표로 복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