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제약·건강

마스크·덧신에 세척 슈트까지...배려 돋보인 현실판 ‘스파이더맨’

톰 홀랜드, 영화사 공식 내한 행사와는 별도로 서울대학교 어린이병원 방문

 

[인더뉴스 김진희 기자] 영화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의 주연배우 톰 홀랜드(Tom Holland)가 환아들을 만나 따뜻한 행사를 펼쳤다.

 

스파이더맨 주인공 톰 홀랜드가 지난 1일 서울대학교 어린이병원(이하 어린이병원)에 방문했다. 영화사의 공식 내한 행사와는 별도로 톰 홀랜드 본인이 병원 방문을 결정했다는 것이 알려지며 큰 이목을 끌었다. 

 

병원에 입원한 어린 환자들에게 꿈과 희망을 전달하고자 방문했다는 후문이다. 이번 행사는 당초 톰 홀랜드 개인 의사와 환자들의 안전을 고려해 함구됐다가, 모든 행사가 종료된 오후 늦게 언론에 공개됐다. 

 

톰 홀랜드는 ‘스파이더맨 : 파 프롬 홈’의 새로운 슈트를 입고 나타나, 약 50분간 어린이병원 병동 환자들과 함께 사진을 촬영하고 선물 나눔을 진행했다. 

 

특히 어린이병원은 병동 내 감염 예방을 위해 위생관리가 엄격히 이뤄지고 있는데, 톰 홀랜드 역시 출입 전 손세척과 마스크·슈커버(덧신)를 착용하는 것은 물론, 스파이더맨 슈트도 세척된 것을 착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행사를 담당한 어린이병원 관계자는 “스파이더맨 캐릭터를 환자분들이 다 알고 있다보니 좋아하셨다"며 훈훈했던 현장 분위기를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