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K기업은행, 1조원 규모 ‘IBK 동반자 펀드’ 조성

혁신기업 발굴·육성을 위한 펀드 조성..3년간 투자 계획

 

[인더뉴스 박민지 기자] IBK기업은행은 혁신기업 발굴과 육성을 위해 1조원 규모의 ‘IBK 동반자 펀드’를 조성한다고 2일 밝혔다.

 

기업은행은 이 펀드를 통해 향후 3년간 혁신기술 보유 기업, 글로벌시장 진출 기업, 신성장산업 선도 기업 등에 투자할 계획이다. ‘IBK 동반자 펀드’는 모펀드(Fund of Funds) 형태로 운영되며 ‘성장(Scale-up)’, ‘재도약(Level-up)’, ‘선순환(Cycle-up)’ 자(子)펀드를 조성해 중소기업의 생애주기에 맞춰 투자를 진행할 예정이다.

 

핀테크기업 투자를 주목적으로 하는 자펀드도 조성해 글로벌 유니콘 핀테크기업을 육성한다. 펀드 운용은 한국성장금융투자운용이 맡을 예정이다. 이를 위해 두 기관은 지난 1일 ‘IBK창공 마포’에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기업은행은 혁신성장기업 지원과 청년 일자리 창출을 위해 2016년부터 2018년까지 3년 동안 총 1조원을 투자했다. 올해에는 규모를 늘려 3800억원을 투자한다. 향후 3년 동안 정부 출자금을 재원으로 8대 핵심 선도사업 등 혁신성장 분야에 1000억원을 투자하는 사업도 진행하고 있다. ‘IBK 동반자 펀드’를 통한 투자가 본격적으로 이뤄지면 투자규모는 더 늘어날 전망이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기존의 대출지원이나 투자 참여에서 벗어나 혁신기업을 주도적으로 발굴할 것”이라며 “중소기업과 은행이 동반성장하는 투자금융 생태계를 조성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