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정의, 재계 총수들과 만나…이재용과 같은 차로 이동

이재용·정의선 부회장 등 손정의 회장과 만찬..손 회장, 日수출규제에 대해 “정치 모른다” 답해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 그룹 총수들과 손정의 소프트뱅크 회장과 만남이 이뤄졌다. 정의선 현대차 수석부회장과 구광모 LG 회장, 김동관 한화큐셀 전무, 이해진 네이버 글로벌투자책임자,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 등이 참석했다.

4일 방한한 손정의 회장은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예방한 뒤 오후 7시께 성북구 성북동 한국가구박물관에서 재계 총수들을 만났다.

 

특히 손 회장은 이재용 부회장과 같은 차량을 타고 만찬 장소에 도착하면서 이동 과정에서 나눈 두 사람의 대화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평소 이 부회장과 손 회장은 따로 만나거나 전화 통화를 하는 등 친분이 있는 것으로 알려진다.

 

이번 만찬 회동 시기가 일본 정부가 한국 기업을 상대로 무역보복이 이뤄지는 가운데 성사되면서 이들 만남에 더욱 이목이 집중됐다. 다만, 손 회장은 한국에 대한 일본 정부의 수출 규제에 대해선 말을 아꼈다.

 

손정의 회장은 한‧일 관계가 조만간 회복 가능할 지에 대해 묻는 질문에는 “정치적인 부분을 알 수 없다(I don’t know about politics)”라고 짧게 답변했다. 이어 한‧일 관계 경색 국면에서 기업이 어떤 역할을 할 수 있는지 묻는 질문에 대해서도 손 회장은 “모르겠다”고 말했다.

 

앞서 손정의 회장과 문재인 대통령과의 만남에서는 국내 벤처 투자와 AI산업 육성 관련해 집중적으로 대화를 나눈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기업인들과의 만남에서도 공유경제, 혁신산업, 미래 기술 등 4차 산업혁명과 기업간 협업에 대한 아이디어가 오갈 것이란 전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