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제약·건강

한미약품, 기술수출 반환...“도전은 멈추지 않는다”

파트너사 얀센, 비만·당뇨치료제(HM12525A) 권리 반환..계약금은 반환 의무 없어
임상 2상서 체중 감소 목표치에는 도달했으나, 혈당 조절 수치 기준에 미치지 못 해

[인더뉴스 김진희 기자] 한미약품은 지난 2015년 11월 약 1조원 규모로 파트너사 얀센(Janssen)에 기술이전 됐던 비만·당뇨치료제(HM12525A)의 권리가 반환됐다고 3일 공시했다.

 

기술이전 당시 총 계약 규모는 9억 1500만 달러(약 1조 700억 원)였으며, 권리가 반환돼도 이미 한미약품이 수령한 계약금 1억 500만 달러(약 1230억 원)는 돌려주지 않는다.

 

최근 얀센이 진행한 2건의 비만환자 대상 임상(2상)에서 1차 평가 지표인 체중 감소 목표치는 도달했으나, 당뇨를 동반한 비만환자에서의 혈당 조절이 내부 기준에 미치지 못해 권리를 반환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미약품 측은 “얀센이 권리 반환을 통보했으나, 이번 임상 2상 결과를 통해 비만약으로서의 효과는 충분히 입증됐다”며 “향후 내부 검토를 통해 빠른 시일 내 개발 방향을 확정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이번 반환에 대해 구자용 DB금융투자 연구원은 “가지 많은 나무의 숙명”이라고 평했다. 이어 “사노피(Sanofi) 주도로 임상 3상이 진행 중인 GLP-1계열 지속형 당뇨신약 에페글레나타이드(Efpeglenatide) 등 한미약품의 다른 파이프라인 결과를 지켜보자”고 했다.

 

한편, 한미약품이 달성했던 기술수출들이 잇따라 반환 통보를 받자 관련 업계에서는 아쉬움을 표하는 목소리가 나온다. 진홍국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가보지 않은 길을 걷다 만나는 난항이 계속되고 있는 것”이라며 “글로벌 신약개발이 얼마나 어려운지를 단적으로 보여주는 사례다”고 분석했다.

 

한미약품은 올해 1월 일라이 릴리(Eli Lilly)로부터 HM71224, 지난 2018년 8월 자이랩(Zai Lab)·9월 베링거 인겔하임(Boehringer Ingelheim)으로부터 올리타 등 기술반환을 통보받은 바 있다.

 

올해 3월에는 파트너사 스펙트럼(Spectrum)이 호중구감소증 치료제 롤론티스(Rolontis)의 허가신청을 취하했고, 지난 2016년 12월 사노피와의 계약이 일부 수정되는 등 신약개발에 있어 수 차례 난항을 겪었다.

 

한미약품 관계자는 “미지의 영역에서 다양한 가능성을 확인하고, 실패를 통해 성장하는 신약개발 과정에서 빈번히 있을 수 있는 일”이라며 “글로벌 신약 창출의 길은 어렵지만, 한미약품의 도전은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