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통신·ICT

한국HPE, 차세대 스토리지 플랫폼 ‘프라이메라’ 소개

서울 여의도 사옥에서 기자간담회 열어..지난달 ‘HPE 디스커버 2019’서 공개된 제품
빠른 성능·투명한 과금구조로 중소기업에 합리적..하이브리드 클라우드 경쟁력 확대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 한국 HPE가 글로벌 컨퍼런스 내용을 공유하며 신제품 차세대 스토리지를 발표했다.

 

한국HPE는 4일 서울 여의도 HPE 사옥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지난달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HPE 디스커버 2019’에서 새롭게 소개된 클라우드와 서버용 제품을 선보였다고 이날 밝혔다. 이 자리에서 인텔리전트 스토리지 플랫폼과 엣지 클라우드 서비스 등이 소개됐다.

 

오는 10월 국내에 출시될 스토리지 플랫폼 ‘HPE 프라이메라(Primera)’는 대규모 병렬구조와 멀티 노드 성능을 제공하는 올 액티브(All-Active) 아키텍처 기반으로 122% 빠른 성능을 자랑한다. 20분 안에 제품을 설치할 수 있으며 5분 안에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를 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여기에 HPE 그린레이크(Green Lake)로 사용한 만큼 과금되는 구조를 갖췄다. 데이터센터가 없거나 구축에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에는 솔루션을 활용해 디지털 전환을 적용하면서도 합리적인 요금을 낼 수 있다.

 

유충근 한국HPE 상무는 “HPE 그린레이크는 쓴 만큼 과금되기 때문에 비용을 쉽게 파악할 수 있어 과금이 투명하다”며 “또한 클라우드서비스 해지할 때 생기는 클라우드 탈출 비용도 낮다”고 말했다. 또한 특별계약이나 유상조건 없이 100% 데이터 가용성을 보장한다.

 

사업 규모 성장에 따라 확장이 편리한 하이브리드 클라우드를 채택하는 기업이 늘어나는 만큼 HPE도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포트폴리오 확장을 발표했다. 이는 외부 인터넷 서비스 제공자로부터 지원받는 컴퓨팅 서비스와 기업 자체 클라우드를 결합한 컴퓨팅 환경을 뜻한다.

 

HPE는 서비스는 자동화와 유연성을 바탕으로 워크로드에 최적화되고 일관된 클라우드 환경을 제공한다. 기업은 새로운 서버를 구입하지 않아도 기존 환경을 크라우드 운영 모델로 쉽게 전환할 수 있다.

 

HPE는 모든 데이터와 엣지, 그리고 클라우드까지 연결을 지원하는 ‘엣지투클라우드’ 전략을 추진하고 있다. HPE는 데이터를 새로운 가치로 전환하고자 하는 기업은 엣지 중심(Edge-Centric)·클라우드 구현(Cloud-Enabled)·데이터 기반(Data-Driven)을 갖춰야 한다고 설명했다.

 

지속적인 연구·개발 투자로 오는 2022년까지 모든 솔루션을 서비스형(as-a-Service)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또한 차세대 인텔리전트 엣지를 기반으로 사회 전반에 새로운 경험을 창출하겠다는 포부도 덧붙였다.

 

함기호 한국 HPE 대표는 “오늘날 초연결 세계에서 모든 사물은 지능과 보안능력을 갖추고 데이터를 생산하게 됐다. 핵심은 데이터이며, 데이터가 곧 새로운 통화로 통용될 것”이라며 “엣지와 클라우드에서 생성된 데이터로 민첩하게 통찰하는 기업만이 승리할 수 있다”고 말했다.